윤순봉 삼성경제연구소 부사장이 삼성그룹 전략기획실 기획ㆍ홍보팀(홍보파트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윤 부사장은 17일 “이제 막 인사가 났으니 그룹의 홍보업무를 제대로 파악해 볼 생각”이라고 밝혔다. 홍보 방침의 변화와 관련해 윤 부사장은 “지금부터 고민을 해봐야겠다”며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그룹 안팎에서는 그가 더욱 능동적인 홍보에 역점을 둘 것이란 관측을 제기하고 있다. 이른바 ‘어젠더’형 홍보다.

삼성 전략기획실 관계자는 “먼저 사회적 이슈를 설정해 그것에 지속적인 관심을 표명하고 해결방안을 찾아가는 식의 홍보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경제ㆍ금융ㆍ사회 재현상에 대해 탁월한 식견을 갖춘 만큼 따라가는 식의 홍보가 아니라 의제를 만들어 나가는 홍보를 펼칠 것이란 설명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