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경제위기를 뚫을 사업 전 분야의 시장지배력 확보에 초점을 맞춰 내부 개혁을 단행 중인 삼성에 새 인물이 부상했다. 삼성서울병원 지원총괄 사장으로, 삼성 의료사업 일류화 추진단장까지 겸임하게 된 윤순봉 삼성석유화학 사장이다.

그의 삼성의료원 이동은 이건희 회장의 새 비전과 관련이 커 보인다. 반도체와 휴대폰의 시장지배력에 주력해 온 이 회장은 삼성의료원의 글로벌 경쟁력에 눈을 돌렸고, 의료원을 변화시킬 적임자로 윤 사장을 낙점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