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의 삼성의료원 이동은 이건희 회장의 새 비전과 관련이 커 보인다. 반도체와 휴대폰의 시장지배력에 주력해 온 이 회장은 삼성의료원의 글로벌 경쟁력에 눈을 돌렸고, 의료원을 변화시킬 적임자로 윤 사장을 낙점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