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자료]


성공적으로 조직을 이끌어 나가는 리더에게는 공통적인 신념과 철학이 발견된다. 이들은 평범한 리더가 갖고 있는 생각과는 본질적으로 큰 차이를 보인다. 이들은 조직과 조직원 그리고 조직운영 철학 등 많은 면에서 남다른 통찰력을 갖고 있었다. 일반적인 사람의 생각과 비교하면 거의 ‘역발상’에 가까운 파격적인 신념으로 보이기까지 한다. 하지만 이들의 생각은 역발상이 아닌 사업과 사람의 본질을 꿰뚫어보는 통찰력의 산물임을 알 수 있다.

비즈니스는 전쟁터가 아니라 생태계 (business is an ecosystem, not a battlefield)

평범한 리더는 사업을 다른 조직과 그룹 간의 갈등과 경쟁, 결국 전쟁이라고 믿는다. 이들은 경쟁자를 적으로 간주하고 소비자(시장)에 대해 정복해야 할 ‘영토’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강하다. 하지만 탁월한 리더는 비즈니스란 많은 기업이 서로 함께 생존하고 번성해야 하는 생태계라고 생각한다. 이들은 새로운 시장에 빨리 적응하기 위해 팀을 꾸리고 다른 기업과도 파트너십을 맺는다. 심지어 경쟁자와도 손을 잡고 시장을 개척한다.

조직은 기계가 아니라 커뮤니티 (a company in a community, not a machine)

평범한 리더는 조직원을 톱니바퀴에 불과한 기계 부속품으로 생각한다. 이들은 엄격한 규칙과 엄격한 구조를 만어 낸다. 마치 자동차를 운전하는 기사가 운전대를 돌리듯 조직원을 통제하려고만 든다. 반면 탁월한 리더는 조직을 희망과 꿈을 갖고 있는 개인의 집합체로 생각한다. 모든 사람은 더 높은 목표와 꿈을 이루기 위해서 서로 긴밀하고 유기적으로 연결됐다고 믿는다. 이러한 리더는 조직원이 조직의 목표를 이루도록 독려하고 자극을 준다. 이들은 기계 부품이 아니라 하나의 커뮤니티를 만들어 나간다.

경영은 관리가 아니라 서비스 (management is service, not control)

대부분의 평범한 경영자은 직원이 자신이 시킨 일만 제대로 하길 바란다. 이들은 개인이 스스로 일을 만들어 나가는 것보다는 시킨 일을 고분고분 따르는 것에 만족한다. 이런 명령에 순종하지 않았다가는 바로 철퇴를 당하게 된다. 탁월한 리더는 일반적으로 큰 방향을 정해주고 나머지는 그들이 스스로 해나가길 바란다. 위에서 아래로 지시하는 것이 아니라 그들 스스로의 규칙과 원칙을 갖고 일을 풀어나가는 방식을 칭찬한다. 하지만 비상상황에는 이들도 적극적으로 개입해서 문제를 해결한다.

직원은 나의 자식이 아니라 나의 동료 (my employees are my peers, not my children)

평범한 리더는 자신의 직원을 믿지 않는다. 성숙하지 못한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탓이다. 그런 이유로 직원은 리더의 눈치만 보고 스스로 행동 원칙을 정하지 못하고 갈팡질팡한다. 그렇지만 성공한 리더는 모든 직원에 대해서 한명 한명 모두가 중요한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그렇게 대한다. 최고라는 믿음을 그들에게 주기 때문에 직원은 스스로에 대한 기대치가 높아진다. 이러한 신뢰는 말단 직원에서부터 고위직에 이르기까지 동일하다. 결과적으로 모든 직원은 스스로의 소명에 따라서 일을 하고 있다는 믿음으로 단단하게 결속돼 있다.

동기부여는 공포가 아니라 비전에서 나온다 (motivation comes from vision, not from fear)

평범한 리더는 직원을 동기부여 하는 방법으로 ‘해고에 대한 두려움’, ‘특권을 줄이는 것’ 등의 두려움을 주는 것이라고 믿는다. 결과적으로 직원은 책임을 지려고 하지 않고 위험한 결정은 하지 않고 몸을 사리게만 된다. 하지만 위대한 리더는 더 나은 미래를 위해서 리스크를 과감하게 떠안으라고 독려한다. 그런 이유로 직원들은 조직의 목표를 위해서 더 열심히 일하고 스스로 동기부여를 한다. 그들이 하는 일을 즐기고 그런 성과를 서로가 나눌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

변화는 고통이 아니라 성장 (change equals growth, not pain)

평범한 리더는 변화가 찾아오면 견디고 참아야 하는 고통스러운 것으로만 여긴다. 이들은 변화가 찾아오면 적극적으로 떠안는 게 아니라 최대한 회피하고 뒤로 늦춘다. 결국 변화를 받아들이는데 실패하곤 한다. 뛰어난 리더는 다르다. 이들은 변화란 인생에서 피할 수 없는 것이라고 여긴다. 성공이란 새로운 비즈니스를 실행하고 새로운 아이디어를 적용하는 과정에서 얻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변화는 성공의 다른 이름이다.

기술은 자동화가 아니라 능력 (technology offers empowerment, not automation)

일반적인 리더는 예측 가능성을 높이고 관리시스템을 유지하는 방식으로 테크놀로지를 대한다. 이들은 중앙으로 집중화된 컴퓨터 시스템을 구축해서 인간을 기술에서 소외시키고 직원을 통제하려 한다. 결국 기술을 통해 직원과 대립각을 세우게 된다. 반면 위대한 리더는 기술이야말로 인간을 자유롭게 하고 더 나은 관계를 유지하도록 돕는 도구로 생각한다. 이들은 스마트폰과 태블릿PC 등을 자유자재로 사용한다.

일은 고역이 아니라 즐거운 경험 (work should be fun, not mere toil)

평범한 리더는 일에는 고통이 수반되고 당연히 그렇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이들은 무의식적으로 자신을 ‘억압하는 사람’으로, 직원은 힘없는 ‘희생자’로 여긴다. 결과적으로 그렇게 행동하기 마련이다. 하지만 뛰어난 리더는 일이야 말로 즐거운 놀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일을 하는데 있어서 자신 뿐 아니라 직원도 진정한 행복을 찾는 일이라고 믿는다. 또한 그렇게 만기 위해서 노력한다. 당신은 어떤 스타일의 리더인가? 스스로 위대한 리더가 되길 바라는가, 아니면 그저 평범한 리더가 되길 원하는가. 선택은 당신의 몫이다.

 


GUTE-URLS

Wordpress is loading infos from inc

Please wait for API server guteurls.de to collect data from
www.inc.com/geoffrey-james...